원더풀 라디오
로맨스물인 줄 알고 봤는데, 의외로 연애 요소는 거의 없고 드라마성이 강했던 물건. 하긴 포스터만 봐도 남주-여주 커플링이 아니라 이민정 혼자 헤드폰 목에 감고 있고 남캐들은 배경에 모노톤으로 깔려 있으니 진작 알아먹었어야 할런지도.

더 구체적으로 얘기하자면 성장물 & 극복물의 오소독스한 스토리텔링으로 전개되어 나가는데 중간에 양념(..이라기엔 출현 빈도가 약간은 과도하게 많은 듯도 한)으로 카메오들 좀 나오고, 최루성 에피소드들 및 과거사가 곁다리로 촘촘히 박혀 있다. 사실 개인적 취향과는 좀 엇나가는 타입인데, 뭐 연출이 그리 오버하지 않고 담담한 편이라 일반적인 관객들이라면 어지간히 공감할 수 있을 듯 하다. 실제로 관객 호응도는 상당히 괜찮았던 느낌.

이민정이 아이돌 출신으로 한 물 가기 시작한 라디오 DJ, 이정진이 까칠한 PD로 나오는데 상기 언급했듯이 연애물이라기보단 이민정의 자전적 요소를 그리는 데 비중이 치우쳐져 있는 시나리오라서 이정진은 어디까지나 서브 역할. 뭐 라스트씬에 부비부비하긴 하는데, 기럭지가 길어서 이민정이랑 그림 자체는 참 잘 나오더라. 최루 요소 줄이고 연애 요소를 늘렸으면 나는 더 맘에 들었을 것 같은 느낌.

김정태가 홀로 악역으로 나오는데, 좀 궁금한 게 완벽한 파트너 볼 때도 느낀 거지만 김정태가 스크린에 등장하자 마자 관객들이 폭소를 터뜨리는 거다. 그리고 딱히 웃기지도 않는 대사를 쳐도 (대부분 여성) 관객들 피드백이 그냥 뻥뻥 터지는 게 이 아저씨 요새 뭐 인기 끌 만한 요소가 있는 건가. 특수본에서야 아예 악랄한 역이고 개그 따위 안 치니 피드백 있을 게 없었지만 완벽한 파트너랑 이 원더풀 라디오에서의 배역이 거의 유사한 스타일인데 반응이 왜 이리 폭발적인지 도통 알 수가 없었다. 뭔가 나만 모르고 있는 최근의 트렌드가 있는 건가. 뭐 그냥 그렇다는 얘기.

그 밖에 조역으로 이광수가 이민정 매니저, 정유미가 작가로 나오는데, 난 정유미가 차라리 주연을 맡았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게 뭐 이민정보다 정유미를 더 좋아하는 것도 있지만, 이게 연애물이라기보단 극복형 스토리라서 이민정 같이 판에 박은 미인형보단 정유미처럼 약간 그늘진 면이 있는 마스크가 더 어울렸을 것 같다. 아님 공효진처럼 아예 톡톡 튀는 타입도 괜찮을 것 같고. 광수는 뭐 그냥 웃긴다. 뒷줄 앉은 소녀(?) 한 명은 광수팬인지 광수 나올 때마다 꺅꺅대고 끝나고 나서도 광수 타령만 하던데...

이민정은 참 처음부터 끝까지 시종일관 이쁘고, 노래도 생각보다는 잘하고 그런데 어째 별로 감흥이 없다. 오싹한 연애 보면서는 손예진 나올 때마다 살살 녹는 느낌이 들었는데 이민정은 그냥 '예쁘네'로 끝. 압구정이나 청담 쪽 돌아댕기다 보면 이민정 마이너 버전 같은 언니들이 많아서 그런 건가. 암튼 난 영화 내에서도 이민정보다 정유미가 더 이뻤음.

시나리오는 뭐 전반적으로 그냥 무난한데 다만 클라이막스에서 반동인물이었던 서영이 앨범 속지 한 번 보고선 너무나도 갑작스럽게 감정선이 돌아서서 좀 어색했다. 러닝타임 약간 늘리더라도 그 대목에서 갈등 좀 고조시켜서 터뜨렸으면 전체적으로 밸런스가 훨씬 좋아졌을 듯. 근데 서영만 보면 난 예전에 케이블(채널 CGV던가)에서 틀던 색시몽만 생각나서...참 마스크고 스타일이고 시원시원하긴 한데 색시몽만 떠오르니 안타깝기도 하다.

까메오가 겁나게 많은데, 이승환이나 김태원, 컬투는 단순 까메오라기엔 은근히 분량도 약간 있는 편이고 그 밖에도 김종국, 개리, 달샤벳 등이 중간중간 등장. 아 정엽도 나와서 사골 베러 또 부른다.

이민정이 아이돌 가수 출신이란 설정에다 직접 곡도 쓰고 하는지라 극중에서 노래를 꽤 많이 부르는데, 노래들이 전반적으로 퀄리티가 제법 훌륭하다. 스탭롤 보니 황성제랑 이승환이 죄다 만든 거 보고 납득.

로맨틱코미디물로 생각했다가 의외로 꽤 본격적인 극화라서 어라 하긴 했지만 2012년 첫 개봉하는 국산 영화로써는 나쁘지 않은 완성도를 보여 준다. 시사회 때 본 거라 2011년에 본 영화가 2012년도 작품이라고 찍혀 나오는 건 좀 어색하긴 했지만서도. 이거 며칠 전에 봤던 퍼펙트게임보다는 훨씬 만족스러웠다.


by Lucier | 2012/01/03 21:21 | Movie | 트랙백 | 덧글(0)
트랙백 주소 : http://Lucier.egloos.com/tb/3788459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